Opening Address

본문 바로가기
사이드메뉴 열기

Opening Address HOME

Opening Address

개회사

제11회 광주국제미술전람회(아트:광주:20)에 관심을 가져주신 국내외 갤러리 관계자와 작가, 미술 애호가, 후원 기관·단체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지난 2010년 아시아 미술시장의 허브를 꿈꾸며 눈부신 성장과 발전을 거듭해 온 광주국제미술전람회(아트:광주:20)는 지역미술시장 활성화와 한국미술 발전에 힘을 싣는 교두보 역할을 하며 예향 광주의 위상을 높이고 있습니다. 또한 예술적 창의력과 에너지를 가진 미술작가들에게 새로운 도전과 기회의 장을 제공하고 있으며 갤러리들과 미술애호가들에게는 창의적이고 훌륭한 작품을 만날 수 있는 생동감 넘치는 문화장터가 되고 있습니다.
다만 올해는 코로나19 확산으로 불가피하게 김대중컨벤션센터 본전시를 온라인 전시(아트광주홈페이지, http://www.artgwangju.or.kr/)로 전환하여, 이번에 참여코자 했던 세계 10개국에서 11개의 갤러리와 국내의 54개 갤러리, 그리고 활발한 창작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60명의 작가가 참여한 창의적이고 멋진 작품을 온라인상에서 선보이며 현대미술의 트렌드를 담아내고 있습니다. 특히 예술의 거리와 연계해 운영함으로써 지역 내 미술작가와 갤러리가 함께 동반성장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했고 청년, 신인작가들의 작품 홍보를 지원해 시장 진입의 기회를 제공했다는 점에서도 특별한 의미를 갖습니다. 
이번 전람회의 주제 ‘어제의 평범함으로부터 : 광주와 함께 꾸는 꿈’은 한마음 한뜻으로 손을 건네 잡은 우리 모두의 꿈입니다. 꿈을 현실로 만드는 힘은 ‘우리’의 힘, ‘함께’의 힘입니다. 지금의 위기를 기회로 바꿔내며 우리 모두의 밝은 미래를 여러분과 함께 열어가겠습니다.
아무쪼록 광주국제미술전람회를 통해 문화가 시민의 일상이 되고 도시의 품격이 되고 미래먹거리와 일자리가 되어 코로나19로 인해 큰 어려움을 겪는 문화예술계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는 계기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좋은 작품을 선보여 주신 갤러리, 작가와 매년 큰 성원을 보내주고 계시는 국내외 미술 관계자 여러분께 다시 한 번 깊은 감사의 말씀 드립니다.
 
광주광역시장 이 용 섭


 

Opening Address

I’d like to express my gratitude to galleries, artists, fans of art, supporting organizations and groups for showing a great interest in the 11th Gwangju International Art Fair (Art:Gwangju:20). Gwangju International Art Fair (Art:Gwangju:20), which has achieved outstanding growth and development since its start in 2010, dreaming to be the hub in Asia’s art market, has elevated the status of Gwangju, the city of art, play a bridging role to vitalize the local art market and develop the Korean art. In addition, we are providing the venue of new challenges and opportunities to artists full of artistic creativity and energy and the event serves as the cultural venue full of energy where art lovers and galleries can see the creative and excellent works of art.
Unfortunately, this year, we changed the plan to hold the online exhibition instead of main exhibition of Kimdaejung Convention Center (Art Gwangju website : http://www.artgwangju.or.kr/) due to the spread of COVID-19. The online exhibition will show the trend of modern art with creative and excellent works of art from 11 galleries from 10 other countries, 54 domestic galleries and 60 artists who have been performing their creative activities. By running the exhibition in line with Art Street, we laid the foundation for joint growth of local artists and galleries and the exhibition has also a special meaning in that it provided an opportunity for young and new artists to enter the market by supporting the promotion of their artwork.
The theme of this fair ‘From yesterday's mediocrity: Dreaming together with Gwangju’ is the dream of all of us who are joining hand together. The power to turn the dream into the reality is the power of ‘us’ and power of ‘together’. We will open a bright future of all by turning the current crisis into opportunity.
I hope that Gwangju International Art Fair can serve as an opportunity to make culture become part of daily lives of citizens, create food and jobs for the city as well as give vitality to culture and art field which is experiencing significant difficulties due to COVID-19. Once again, I’d like to express my gratitude to galleries and artists for showing great works of art and people in the domestic and overseas art sectors who have shown great support every year.
Lee Yong Sub, Mayor of Gwangju